퇴거 대란에 부동산시장 ‘1월 위기설’

퇴거금지 조치 해제되면 세입자 최대 4천만명 퇴거 우려

내년 1월 미국 부동산 시장에 일대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적 타격 때문에 밀린 집세가 부동산 시장의 시한폭탄이 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실업자 관련 통계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세입자들이 내지 못한 집세는 72억달러(한화 약 8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미국 정부가 추가적인 지원책을 내놓지 않을 경우 연말까지 밀린 집세가 700억 달러(약 79조원)까지 불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1280만명의 미국인이 평균 5400달러(약 600만원)의 집세를 내지 못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현재 연방 정부와 각 주정부는 코로나19 대책의 일환으로 집세를 내지 못하더라도 집주인이 퇴거 조치를 하지 못하도록 한 상태다.

그러나 이 같은 임시조치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내년 1월 종료된다.

내년 1월 이후 미국 전역에서 세입자들이 대거 퇴거 조치를 당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WSJ은 부동산 시장이 받을 충격은 지난 2008년 서브프라임 사태 때보다는 적을 수 있지만, 세입자들은 더 큰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일각에선 3000만~4000만명의 미국 세입자가 퇴거 조치를 당할 수 있다는 예측도 제기된다. 서브프라임 사태 당시 주택을 압류당한 미국인이 380만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훨씬 사회적으로 더 큰 충격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특히 WSJ은 이번 위기의 피해가 중산층 이하에 집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이트칼라 계층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크게 받지 않은데다가 회복 속도도 훨씬 빨랐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 동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화이트칼라 계층이 선호하는 교외의 주택은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도 상승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집세 중단 요구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