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항공사 명칭 ‘대한항공’으로 단일화

“신규브랜드 비용문제 커…아시아나 브랜드 활용은 검토”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 중인 대한항공이 향후 브랜드 운영에 대해 대한항공이라는 단일 브랜드로의 통합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2일 오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 후 브랜드 운영에 대해 “기존 하나의 브랜드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제3의 신규 브랜드를 만들기엔 시간과 투자 비용상 적절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신규 브랜드로 ‘코리아나항공’ 출범 등이 거론됐지만, 이를 일축한 첫 공식 발언이다.

우 사장은 “사용하지 않게 되는 다른 브랜드(아시아나항공)에 대한 활용 방안은 앞으로 시간이 있기 때문에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