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 크리스 헴스워스, ‘치매 고위험’ 판정에 활동 중단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에 출연한 크리스 헴스워스(오른쪽)[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07.05 송고]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에 출연한 크리스 헴스워스(오른쪽)[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영화 ‘토르: 러브 앤 썬더’의 주인공인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39)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리기 쉬운 유전자를 보유한 사실을 알게 된 뒤 활동 중단을 결정했다고 BBC 방송이 21일 보도했다.

헴스워스는 디즈니+의 건강 다큐멘터리 시리즈물인 ‘리미트리스'(Limitless)의 촬영 과정에서 받은 유전자 검사에서 ‘ApoE4’로 불리는 위험인자를 부모 양측에서 모두 물려받아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도가 8∼10배 높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제작진에게서 이 사실을 전해들으면서 원하면 촬영분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제안도 받았지만 알츠하이머 질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자신이 고위험 유전자를 갖고 있다는 내용을 프로그램에서 공개하기로 했다.

크리스 헴스워스
크리스 헴스워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해 그는 미국 연예 매체 ‘배니티페어’와 인터뷰에서 ‘리미트리스’ 홍보 등 이미 계약된 활동이 끝나면 연기 활동을 중단하고 수면 관리, 운동, 영양 등 알츠하이머병의 발병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헴스워스는 고향인 호주의 집으로 돌아가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그가 출연하는 영화 ‘매드맥스’의 연결 작품인 ‘퓨리오사’는 이미 촬영이 끝난 상태여서 머잖아 개봉될 예정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