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대, 전세계 뜨는 유망직업은?

코트라, 세계 고용 동향 및 유망한 일자리 소개

숙박·항공·요식산업 지고 헬스케어·IT산업 뜨고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뉴노멀 시대’에 비대면 업무나 새로운 생활 패턴을 보완해주는 일자리가 뜨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를 계기로 인력 부족 현상을 빚은 헬스케어 분야나 정보기술(IT) 관련 산업에 대한 전 세계 인력 수요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0일 코트라가 세계 각국 고용시장 동향과 새롭게 주목받는 일자리를 소개한 ‘언택트(untact·비대면) 시대 해외취업 길라잡이’를 보면 미국, 호주, 독일, 일본, 중국 등 주요국의 일자리 시장은 코로나19로 한동안 위축됐다가 지금은 완만히 회복 중이다.

의료진이 코로나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는 모습. /뉴스1DB

각국 정부가 코로나19 2차 대유행에 대비해 비대면 구직활동이나 채용방식을 강력히 권장하고 있는 상황 속에 숙박·항공·요식·소매 분야 고용 수요가 확 줄어든 대신 코로나19 이후 헬스케어나 정보기술(IT) 등 언택트 분야에 대한 인력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분위기다.

미국의 경우 지난 1일 노동부가 발표한 2019~2029 고용전망 보고서만 보더라도 앞으로 10년간 증가율이 높은 10개 직업 중에 8개가 헬스케어와 IT 산업 관련 직종이 꼽혔다. 전문 임상간호사(NP), 작업치료 보조사, 재택·개인 건강보조원, 물리치료 보조사, 의료서비스 매니저, 의사보조자(PA), 정보보안 분석가, 통계학자 등이다.

미국은 인구 고령화와 디지털화로 헬스케어 분야와 IT산업 수요가 증가해왔지만 최근 코로나19가 이 같은 변화를 가속화한다. 미국인의 라이프스타일 변화, 언택트 경제의 부상, 건강에 대한 관심도 상승은 헬스케어와 IT산업의 인력 수요를 증가시키는 요인이 될 것으로 봤다.

호주는 정부에서 조사한 직업전망(Job Outlook)을 통해 노인요양보호사, 아동보육교사, 의료분야종사자 등 보건·사회서비스 분야와 정보통신 전문가, 엔지니어 등 IT 분야 구인 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측했고, 네덜란드도 코로나19 팬데믹에 평소 인력이 부족했던 간호사, 수술 보조원 등 돌봄 분야가 주목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독일은 채용포털 스텝스톤(Stepstone)에서 코로나19 이후 떠오르는 직업으로 카테고리 매니저(CM), 간호 부문, 전기차 분야 엔지니어 및 연구 인력을 꼽았고, 프랑스는 국가고용공단(Pole emploi)을 통해 데이터 전문가와 웹 관리자, 디지털 홍보 및 커뮤니티 매니저, 디지털 프로젝트 담당자 등 IT 직종이 유망하다고 전망했다.

일본은 코로나19로 자국 내 기업의 급속한 디지털 전환에 따라 시스템 엔지니어링, 정보보안 관련 분야 직종에 주목할 것으로 예상했고, 중국은 비교적 채용시장이 활발한 상하이 지역을 중심으로 온라인 정보통신 및 소프트웨어 등 IT서비스업, 금융·의료보건 산업 등을 인재유치 유망 분야로 꼽았다.

코트라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면 사회활동 제한에 따라 비대면 업무 또는 새로운 생활 패턴을 보완해주는 업종과 직업이 각광받고 있다”며 “전반적으로 ICT 분야와 의료·헬스케어 산업 수요가 더욱 늘어 이 분야 채용시장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