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면역효과?…한국 김치수출 급증

상반기 전년대비 44% 늘어…”면역강화 식품으로 주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면역력 강화에 좋다고 알려진 한국의 김치 수출이 날개를 달았다.

한국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상반기 김치 수출액이 7470만달러(약 890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3%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3950만달러)으로의 수출액이 가장 컸고 미국(1130만달러), 홍콩(360만달러), 호주(360만달러), 대만(3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김치의 효능을 홍보하고 국가별로 차별화된 마케팅을 진행해 김치 인지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김치가 면역력 강화식품으로 주목받은 것이 수출 호조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코로나19로 김치를 향한 관심이 늘고 수요가 증가한 것을 기회요인으로 활용해 기능성에 초점을 맞춰 보다 적극적으로 마케팅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치의 면역력 증진·항산화 효과 등 다양한 효능 정보를 담은 QR 코드를 제작해 해외 소비자에게 전파하고, 파워인플루언서와 연계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홍보·온라인 상담회·언론 및 미디어 홍보 등을 시행한다.

아울러 현재 세계김치연구소에서 추진 중인 연구를 통해 김치의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 등이 과학적으로 규명되면 이를 활용해 김치의 영양학적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주요 수출국인 일본, 미국은 물론 신흥시장인 유럽이나 신남방 국가에 대한 지원도 강화해 김치 수출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 농식품부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