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후 첫 세계 골프대회…미녀 스타들 배출

‘메이저 퀸’은 박현경…3연속 버디로 역전 우승 차지

‘많이 본 골프 뉴스’ 1위 유현주 “우승도 가능했어요”

박현경(2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먼저 열린 골프 대회에서 ‘메이저 여왕’에 등극했다.

박현경은 17일 경기도 양주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6천601야드)에서 열린 제42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챔피언십(총상금 30억원)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우승을 차지한 박현경/연합뉴스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한 박현경은 KLPGA 투어 2년 차로 29번째 대회 출전 만에 첫 우승을 메이저 타이틀로 장식했다. 우승 상금은 2억2천만원이다.

시즌 상금 2억2602만원이 된 박현경은 상금 순위 1위에 올랐다. 2020시즌 KLPGA 투어는 지난해 12월 베트남에서 열린 효성 챔피언십 이후 이번이 두 번째 대회였다.

2000년생 박현경의 K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지난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임희정(20)에 이어 2000년 이후 출생 선수의 KLPGA 투어 두 번째 메이저 챔피언이 탄생했다.

임희정은 이번 대회에서 3라운드까지 3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며 메이저 2승째를 노렸으나 이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쳐 ’20살 동갑’ 박현경에게 역전을 허용하고, 배선우(26)와 함께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 대회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전 세계를 통틀어 사실상 가장 먼저 재개된 프로 골프 대회다.

미국의 일부 지역에서 미니 투어 대회가 진행 중이지만 상금 규모나 출전 선수 수에서 KLPGA 챔피언십과 비교하기 어려운 수준이다.

이번 대회에는 KLPGA 투어 선수들 외에 미국과 일본 투어에서 뛰는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전 세계 골프 팬들의 관심을 끌었으나 2000년생 박현경이 우승, 동갑 임희정이 공동 2위에 오르는 등 신예들의 우승 경쟁이 치열했다.

한편 팬들이 뽑은 이번 대회의 주인공은 유현주(26)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유현주는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면서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골프 뉴스를 ‘장악’했다.

키 172㎝의 유현주는 화려한 외모를 앞세워 팬들에게 어필했고, 유현주에 대해서는 미국과 일본 골프 관련 매체에서도 뉴스로 다룰 만큼 관심이 뜨거웠다.

2016년부터 2년간 1부 투어에서 뛰었고 지난해 정규투어 시드 순위 전에서 35위를 차지해 올해 1부 투어 부분 시드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올해 처음 국내에서 열린 골프 대회에서 유현주는 나흘 내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유현주는 “잘하고 싶었는데 안 돼서 아쉽고, 그래도 둘째 날 몰아치기를 했기 때문에 앞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팬들의 관심에 대해 유현주는 “관심을 주시는 것은 선수로서 기쁘고 감사한 일”이라며 “제가 외모만 갖고 있는 것은 아니고, 또 외모가 부각되는 것이 부정적이라고 생각하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제가 외모로 관심을 받으려 애쓴 적도 없고 골프를 열심히 했을 뿐”이라며 “1부 투어에서 뛰는 자체가 모두 훌륭한 기량을 가진 것 아니냐”고 되물었다.

유현주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