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핫스팟’ 브라질서 한국 외교관 사망

상파울루총영사관 이태현 부총영사 17일 별세

현재 전세계에서 가장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국가인 브라질에서 한국 외교관이 사망했다.

18일 현지 한인언론인 탑뉴스에 따르면 상파울루총영사관의 이태현 부총영사가 전날 별세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상파울루총영사관에 부임한 이 부총영사는 코로나19으로 피해를 당한 한인들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을 펼쳐 지역사회의 신임을 얻어왔다.

한국 외교부 영사콜센터 소장 등을 역임했던 고인의 사망 원인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탑뉴스는 “총영사관이 곧 이 부총영사의 별세 소식을 공식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상파울루총영사관/Google Photo, Credit=Happy Move

2 thoughts on “코로나 ‘핫스팟’ 브라질서 한국 외교관 사망

  1. Pingback: [속보] 코스타리카 대사관 여성 영사 극단적 선택 - 애틀랜타-미국 뉴스 Atlanta K

  2. Pingback: [속보] 코스타리카 대사관 여성 영사 극단적 선택 - Alabama K News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