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하루 수백만명 검사 가능해졌다

FDA, 15분만에 결과나오는 ‘게임체인저’ 항원검사 최초 승인

퀴델 개발해 출하…”타업체 가세하면 하루 수백만명씩 검사”

“기존 PCR·항체검사와 함께 확산억제·봉쇄완화에 도움될 듯”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더 신속하고 저렴하게 진단할 대량검사법이 곧 도입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미국 의료장비 제조업체 퀴델이 코로나19 진단용으로 만든 새 항원(antigen) 검사 장비인 ‘소피아 2 SARS 항원 FIA’를 전날 긴급 승인했다

항원검사는 의사들이 독감이나 패혈성 인두염과 같은 감염증을 진단하는 데 널리 쓰는 검사 수단이다.

WP는 코로나19 진단을 목적으로 개발된 항원 검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항원검사는 병원이나 현장진료소에서 면봉으로 코에 있는 검체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바이러스에 붙어있거나 그 내부에 있는 단백질을 신속히 탐지해 판정이 15분 안에 나온다.

FDA는 이번에 개발된 항원검사가 현재 사용되는 검사 장비와 비교할 때 생산이 저렴하고 수행이 간편하며 대량검사가 용이하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를 검사할 때 바이러스에서 나오는 유전 물질을 탐지하는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방식에 전적으로 의존해왔다.

FDA는 “항원검사는 전반적인 코로나19 대처에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가까운 미래에 다른 항원검사들도 승인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다른 업체들이 시장에 진입하기만 하면 하루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이 검사를 받을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