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탓에…149년 전통 일간지, 주간지 전환

유타 솔트레이크 트리뷴, 인쇄 포기하고 이메일로 배달

20만부→ 3만6천부 발행부수 급감…”뉴스소비의 현실”

149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미국의 지역 일간지 ‘솔트 레이크 트리뷴'(The Salt Lake Tribune)이 올해 연말부터 주간지로 바뀐다.

매일 신문을 찍어내던 것에서 주 1회로 발행을 대폭 축소한 것이다.

그것도 인쇄판이 아닌 메일로 배달될 예정이다. 기존의 온라인을 통한 뉴스 공급은 계속된다.

이는 구독자 수와 광고 감소 등 인쇄 신문의 위기가 반영된 것이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솔트 레이크 트리뷴은 이날 이 같은 발행 축소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기존 기자직 65명의 고용에는 변화가 없지만 인쇄부문을 포함한 다른 직종의 약 160명은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전해졌다.

솔트 레이크 트리뷴은 1871년 ‘더 트리뷴 & 유타 마이닝 가제트'(The Tribune & Utah Mining Gazette)라는 이름으로 창간됐다.

잘 나갈 때는 광고 인쇄물을 포함해 지면이 수백페이지, 하루 발행 부수가 20만부에 달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발행 부수가 3만6000부 정도로 쪼그라들었다.

솔트 레이크 트리뷴은 고인이 된 미 억만장자 존 헌츠먼 시니어와 그의 아들이자, 주러시아 미국 대사를 지낸 존 헌츠먼 주니어의 형제인 폴 헌츠먼에 의해 지난 2016년 인수됐다.

폴 헌츠먼은 신문의 수익성 악화가 지속하자 지난해 아예 신문을 비영리기관으로 전환했다.

그는 이날 수익성 악화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을 거론하면서 주간지로의 전환에 대해 “오늘날 뉴스 소비의 현실을 반영한 것”이라면서 “고통스럽지만 필요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일간지에서 주간지로 전환되는 `솔트 레이크 트리뷴’ [A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