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가진단 비용 매달 8차례까지 보험서 지원

보건복지부 “15일부터 적용…5억개 무상공급”

연방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고 코로나 검사를 확대하기 위해 각 가정의 자가 진단 비용을 보험으로 처리해주는 대책을 마련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추가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고 11일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책에 따르면 미국 민간 의료보험 가입자는 오는 15일부터 가정용 검사 키트 구매 비용을 보험으로 처리할 수 있다. 보험사는 1인당 매달 최대 8차례 검사 비용을 보장하게 된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연설에서 자가 진단 키트 5억 개 무상 공급 등을 핵심으로 하는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하비어 베세라 보건복지부 장관은 “자가 진단비 보험 보장은 코로나 무료 테스트 능력을 더욱 확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양대 보험사 단체는 정부 대책을 따르겠다면서도 코로나 진단 키트 공급이 부족한데다 보험사들의 준비 기간도 짧아 초기 시행 과정에서 혼선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