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한인 여성 연방의원 탄생

메릴린 스트릭랜드 후보 워싱턴주 10지구서 압도적 승리

한인 어머니 둔 ‘대한의 딸’…주하원 신디 류 의원도 당선

역사상 최초로 한인 여성이 미국 연방의회에 입성한다.

한국인 어머니를 두고 서울에서 태어나 ‘대한의 딸’로 불리는 한인 매릴린 스트릭랜드(58ㆍ사진) 후보가 3일 실시된 워싱턴주 연방하원 제10선거구 본선거에서 과반수를 넘는 지지를 얻으며 사실상 당선됐다. 워싱턴주 연방 하원 제10선거구는 올림피아, 레이크우드, 퓨알럽, 타코마 동쪽을 지역구로 한다.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스트릭랜드 후보는 이날 밤 8시15분께 발표된 1차 개표 결과에서 50.19%인 13만6002표를 얻어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역시 민주당 후보 출신으로 8월 예비선거에서 2위로 본선에 오른 워싱턴주 하원 의원 출신인 베스 도글리오 후보는 35.93%인 9만7357표를 얻는데 그쳤다.

추가적인 개표작업이 이뤄지겠지만 양 후보간에 벌어진 15% 포인트 차이는 극복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워 스트릭랜드 후보의 당선이 확정적이다.

스트릭랜드 후보가 당선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공화당 출신이었던 김창준 전 의원과 현역인 앤디 김 의원에 이어 미국 역사상 3번째 한인 연방 의원이 탄생하게 됐다.

현재 구순이 넘은 한인 김인민씨를 어머니를 두고 있는 스트릭랜드 후보는 서울에서 태어나 3살 때인 1967년 미군이었던 아버지가 포트 루이스 기지로 전보돼 타코마에 정착했다.

그녀는 마운트 타호마 고등학교와 워싱턴대학(UW)을 졸업하고 클락-애틀랜타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학위(MBA)를 받았다. 8년간에 걸친 타코마 시의원과 시장을 거쳐 최근에는 광역시애틀 상공회의소 최고경영자(CEO)로 일을 했다. 탁월한 리더십과 풍부한 행정 경험 및 중도적이고 합리적인 성향을 자랑하며 폭넓은 지지를 얻어냈다.

게리 락과 크리스틴 그레고어 등 2명의 워싱턴주 전 주지사로부터 지지(endorse)를 받았고, 여기에다 데릭 킬머와 수잔 델베네 의원 등 워싱턴주 연방 하원의원들로부터도 지지를 받아낸 상태다.

상대인 도그릴오 후보는 환경운동가 출신으로 공개적인 양성애자로 급진 진보주의자이며 버니 샌더스 연방 상원의원은 물론 프리말라 자야팔 워싱턴주 연방 하원의원의 지지를 받았다.

한인사회에서도 타코마 초대한인회장 출신인 박남표 장군을 위원장으로 하는 한인사회 후원회를 결성해 6만 달러에 달하는 후원금을 모으는 등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며 스트릭랜드 후보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편 워싱턴주 하원 제32선거구에 출마한 신디 류 의원도 압도적인 지지로 6선에 당선됐다.

이와 함께 3선에 도전장을 내민 제이 인슬리 주지사는 역시 압도적인 표차로 승리를 확정지으며 공화당의 로렌 컬프 후보를 쉽게 물리치고 3연임 워싱턴주지사에 올라섰다./시애틀N

시애틀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