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미국 아시아계 시위 선동?

가짜 페북·유튜브·트위터 계정 수천개 활용…’인종차별 항의집회 나가라’ 독려

4월4일 뉴욕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뉴욕의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항의하는 시위대 기사 본문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사진 [신화=연합뉴스]

중국 정부와 연계된 가짜 소셜미디어 계정들이 미국에서 아시아계 증오범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국 실험실 기원설에 항의하는 시위 참여를 선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 미국 사이버보안업체 맨디언트와 구글이 펴낸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 10여개 소셜미디어에 개설된 계정 수천 개가 아시아계 미국인들을 상대로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거리 시위 참여를 독려했다.

이들은 또 코로나19가 중국이 아닌 미국에서 처음 발생했다는 주장과 미국에서 승인된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에 대한 가짜 뉴스를 퍼뜨린 것으로 조사됐다.

맨디언트와 구글은 이러한 활동이 ‘중국 정부의 소행’이라고 단정짓지는 않았으나, “정부 기관을 직접 통해서든 아니면 제3의 업체를 통해서든 (중국)정부의 후원자가 지원한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들 계정은 지난 2019년 홍콩 민주화 시위를 방해하는 활동에도 연루된 것으로 사이버안보업계는 보고 있다.

현재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은 문제가 된 가짜 계정들을 정지시켰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러한 중국 연루 온라인 조직의 활동은 지난 2016년 미 대선을 앞두고 사회 분열을 조장한 러시아를 연상시킨다고 WSJ이 지적했다.

존 헐트퀴스트 맨디언트 부사장은 “그들은 크렘린의 교과서를 그대로 베꼈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