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한달 만에 다시 미국행…미래 모빌리티 속도

방미 후 도쿄올림픽 찾아 양궁 선수단 격려 예정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한 달 만에 또다시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미국 투자 계획과 판매 전략을 점검하고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현대차 제공]

16일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김포공항에서 전용기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지난 4월 미국 서부와 6월 동부를 방문한 데 이어 올해만 3번째 미국 출장이다.

최근 제네시스를 포함한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 시장에서 역대 최고의 판매 실적을 내는 가운데 현지 직원을 격려하고 북미 판매 전략과 대규모 투자 계획 등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출장을 통해 미국 투자 계획을 한층 구체화하고 미래 기술을 점검하는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도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정 회장은 앞서 작년 10월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올해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방문했고, 지난달에는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과 로봇 개발 업체 보스턴다이내믹스 본사를 찾아 미래 혁신 기술 개발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메달 시상한 정의선 회장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메달 시상한 정의선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회장은 24일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리는 양궁 혼성 단체전에서 대표단을 격려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는 한국 선수단의 첫 금메달 낭보가 예상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