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도 저작권 매각 대열에…2억달러 ‘대박’

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유니버설뮤직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캐나다의 싱어송라이터인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곡과 음반에 대한 권리를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2억 달러(약 2천460억원)를 받고 매각했다고 이 회사 측이 24일 밝혔다.

AFP통신은 최근 몇 주 동안 이 초대형 저작권 매각과 관련한 소문이 무성했다며, 이로써 불과 28살인 비버도 저작권을 팔아 거액을 거머쥔 연예계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AFP는 이 거래가 각각 ‘포크계의 대부’와 ‘록의 전설’로 통하는 밥 딜런과 브루스 스프링스틴 등 연예계 거물들의 저작권 매각에 견줄 만 하다고 논평했다.

스프링스틴은 저작권 매각으로 5억5천만 달러를, 딜런은 3억에서 4억 달러 사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미국 가수이자 배우인 저스틴 팀벌레이크와 ‘라틴 팝의 여왕’으로 불리는 콜롬비아 여가수 샤키라 등이 최근 저작권을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매각했다.

자본금 10억 달러(약 1조 2천억 원)의 벤처 기업인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이번 계약에 따라 지난해 말까지 출시된 비버의 노래 290곡 전체에 대한 저작권을 갖는다.

그러나 비버가 오랫동안 몸담았던 유니버셜 뮤직은 이번 매각과는 별도로 계속 그의 음반을 관리하고 그의 마스터(원본) 음반 소유권을 갖는다고 소식통을 전했다.

2009년 데뷔한 비버는 2010년부터 2021년까지 6장의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했고, 8곡이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오랜 세월 팬들에게 사랑을 받은 노장 스타들의 작품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점에 비춰보면 활동 기간이 13년에 불과한 비버가 저작권 매각으로 평생을 활동한 거장들에 버금가는 거액을 챙긴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게 저작권 시장의 평가다.

저스틴 비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저스틴 비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