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1000일만에 하루 이용객 10만명 회복

코로나 팬데믹 이전 수준 회복…무비자 재개 영향

인천국제공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발발 이후 1000여 일 만에 하루 여객 10만 명을 회복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20일 하루 여행객이 10만 1404명으로 잠정 집계돼 당초 계획보다 40여 일 일찍 하루 여객 10만 명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하루 여행객이 10만 명 아래로 떨어졌던 지난 2020년 2월 18일 이후 1007일(2년 9개월) 만이라고 인천공항은 설명했다.

인천공항 하루 여객 실적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6월 30일 5만 명 돌파 이후 4개월 반 만에 그 두 배인 10만 명까지 증가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일일 평균 실적 19만4986명의 50%를 상회했다.

특히, 지난 7월 31일 7만 명에서 10월 16일 8만 명까지 77일이 걸렸는데 이후 9만 명(11월 6일)까지는 22일, 이번 10만 명 돌파는 단 14일 만에 이뤄져 인천공항의 여객 회복 속도가 급격히 빠르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공항은 일본, 대만 등 주요 아시아 국가들의 코로나 입국 규제 완화와 무비자 재개의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수요 회복이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미주 및 유럽 공항에 비하면 아직 더딘 편”이라며, “항공수요가 원활히 회복될 수 있도록 항공 공급의 증가를 위한 공항차원의 마케팅 활동을 통해 항공 운임을 지속해서 하향 안정화 시키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타이페이 국제여전에 참가한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