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바꾼 기아, 미국에서 역대 최다 판매

전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7만177대…포르테·옵티마 ‘돌풍’

사명에서 ‘자동차’를 떼어낸 기아가 지난달 미국에서 월간 판매 최다 기록을 세웠다.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지난달 미국 판매량이 7만177대로 기존 최다 판매 기록이었던 3월의 6만6523대를 경신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121.3% 증가했다.

모델별로는 포르테가 1만2504대, 옵티마(K5)가 9626대 판매됐다. 각각 4222대, 6894대였던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급증한 것으로 모델별 판매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쏘렌토 1만40대, 스포티지 8094대, 텔루라이드 8195대, 셀토스 6471대가 판매되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돌풍도 이어갔다.

윤승규 미국판매법인장은 “기아는 1분기에 이어 4월에도 기록을 쓰고 있다”며 “전시장 방문객 상황을 고려하면 올해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기아는 1분기(1~3월) 전체 판매량이 15만9550대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현대차의 지난달 미국 판매량도 역대 최다였던 3월과 비슷한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3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3% 증가한 7만8409대(제네시스 포함)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4일 미국 시장 4월 판매량을 발표할 예정이다.

2021 옵티마 [기아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