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품 섭취노인, 골절-낙상 위험 감소”

노인 낙상
노인 낙상 [서울아산병원 제공]

노인들이 유제품 섭취를 늘리면 골절과 낙상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Melbourne) 대학 의대 내분비내과 전문의 산드라 룰리아노 교수 연구팀이 공식 인가를 받은 양로원 56개소(상주 노인 총 7195명, 평균 연령 86세, 여성 72%)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2년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 양로원들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27개소)엔 우유, 요구르트, 치즈를 노인들에게 추가로 공급하고 다른 그룹(29개소)은 비교를 위한 대조군으로 삼았다.

그로부터 2년 동안 총 324건의 골절(이 중 135건은 고관절 골절) 사고와 4천302건의 낙상 사고가 발생했고 1천974명이 사망했다.

분석 결과, 유제품이 추가로 공급된 그룹의 노인들은 대조군 노인들보다 총 골절 발생률이 33%, 고관절 골절 발생률이 46%, 낙상 발생률이 11%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골절 위험의 이 같은 감소는 골다공증 환자의 골밀도를 높여주기 위해 사용되는 약물 치료와 비슷한 효과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유제품이 추가로 공급된 그룹에서는 낙상 발생률은 3개월이 지나면서, 고관절 골절 발생률이 5개월이 지나면서부터 크게 줄었다.

그러나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률은 두 그룹 사이에 차이가 없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