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국 해외직구 트렌드 아시나요?

옷·가방 등 의류·패션 줄고 음·식료품 비중 늘어

최근 6년간 한국의 해외직접구매(직구)액 중 의류·패션 관련 상품의 비중은 줄고 음·식료품 비중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통계청의 온라인쇼핑 해외직접구매액 통계를 보면 지난해 전체 해외직구액(4조1094억원) 중 옷과 가방 등 의류·패션 관련 상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38.3%(1조5746억원)이었다.

6년 전인 2014년에는 전체 해외직구액(1조6471억원) 중 절반에 가까운 47.1%(7765억원)이 의류·패션 관련 상품이었다.

의류·패션 관련 상품 해외직구액은 6년 간 성장을 거듭해 2014년 대비 2020년 102.8% 늘었다.

다만 같은 기간 전체 해외직구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8%포인트 줄어든 것이다.

의류·패션 관련 상품액의 해외직구액 비중은 2014년 47.1%에서 2015년 40.5%, 2016년 38.2%, 2017년 36.2%로 줄다가 2018년 36.4%, 2019년 38.7%로 다시 늘었고 2020년에는 38.3%로 소폭 감소했다.

반면 음·식료품이 전체 해외직구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18.2%(3006억원)였으나 지난해에는 27.2%(1조1157억원)으로 늘었다.

음·식료품 비중은 2014년 18.2%, 2015년 19.8%, 2016년 23.2%, 2017년 24.2%로 늘다가 2018년 22.5%로 꺾였으나 2019년 25.1%, 2020년 27.2%로 다시 증가했다.

음·식료품 해외직구액 자체가 2014년 대비 2020년에 271.2% 늘었을 뿐 아니라 전체 해외직구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9%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의류·패션 관련 상품과 음·식료품 모두 2014년에 비해 해외직구액이 크게 늘었으나 음·식료품의 증가 폭이 더 크기에 비중이 달라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전·전자·통신기기도 2014년에는 비중이 6.3%였으나 2020년 8.3%로 증가했다. 스포츠·레저용품 역시 2014년 1.6%에서 2020년 2.2%로 비중이 늘었다.

그러나 화장품(6.3%→5.1%)과 생활용품·자동차용품(7.9%→6.0%), 컴퓨터·주변기기(2.2%→1.3%)는 비중이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