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빼미가 아침형보다 인지력 낫다”

“충분한 수면이 중요”…교육 정도·검사 시간 포함 안 돼 해석에 한계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사람들
밤늦게까지 공부하는 사람들

밤늦게 까지 깨어있는 ‘올빼미형’이 ‘아침형’ 인간보다 지능이나 추론 능력, 기억력 등이 더 우수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런던 임페리얼칼리지 연구진은 2만6000명에 대한 지능과 추론, 반응시간, 기억력테스트 등을 진행했던 바이오뱅크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런 결과를 도출했다.

연구진은 이들의 수면 시간과 질, 아침형 인간인지 저녁형인지를 결정하는 활동 시간 유형(chronotype) 등이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밤늦게까지 깨어있는 사람들과 중간 정도의 사람들이 인지능력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고, 아침형 인간은 낮은 점수를 받았다.

매일 밤 7∼9시간 정도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사람들이 인지 검사를 가장 잘 수행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임페리얼칼리지의 라하 웨스트 박사는 “너무 길거나 짧지 않은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뇌 건강을 유지하고 뇌 기능을 최상으로 유지하도록 하는 데 매우 중요했다”고 밝혔다.

공동 저자인 다칭 마 교수는 “수면 시간이 뇌 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수면 패턴을 사전에 관리하는 것도 뇌 기능을 증진하고 보호하는 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를 해석하는 데 신중해야 한다는 반론도 있었다.

영국 알츠하이머 연구소의 재키 헨리는 “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에 대한 자세한 그림 없이는 아침형 인간이나 저녁형 인간이 기억과 사고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런던 브루넬 대학의 수면 전문가인 제시카 첼레키스는 “이번 연구에는 교육 정도나 인지 검사를 실시한 시간 등과 같은 중요한 내용이 포함돼있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