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에 미국 코로나 하루 입원 14만명 돌파

“35만까지 치솟을 수도”…”확산세 정점, 이달 25일께로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세가 가파른 미국에서 10일 1년 만에 일일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14만명을 넘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WP가 미 존스홉킨스 대학·각 주 보건 당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 데이터를 취합해 내놓은 집계에 따르면 10일 하루 미 전역에서 14만1385명이 코로나19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월 14일 14만2273명을 기록한 이래 최다치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두 번째로 14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미 워싱턴대학 연구팀은 확산세의 정점을 이달 25일께로 예상하며 이때 입원환자가 27만3천명에 달할 수 있다고 추산했다.

미 콜럼비아대학 전염병 연구자 제프리 셔먼은 이달 27일 입원환자가 최소 30만명에서 많으면 35만명에까지 이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전날 기준 미국의 지난 7일 평균 일일 확진자는 71만4681명으로, 1주 전보다 74% 늘었다.

같은 기간 평균 사망자는 1674명으로 이 역시 전주보다 6% 증가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