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대낮에 납치된 아들, 괴력으로 구한 엄마

5세 아들 대로변에서 차로 납치…조수석 창문으로 구출

길거리에서 5세 아들이 납치되자 기지를 발휘해 구출한 엄마가 눈길을 끈다.

뉴욕 경찰 당국은 17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지난 15일 퀸스 힐사이드 인근 대로변에서 5세 아동 유괴를 시도한 납치범을 지명수배한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한 영상을 보면 흰색 상의에 반바지를 입은 흑인 남성은 붉은색 차에서 내린 뒤 인도로 뛰어간다. 이윽고 엄마와 함께 길을 지나가던 남자아이를 순식간에 안아 들고 뒷좌석에 차에 태웠다. 조수석에는 공범이 앉아있었다.

놀란 엄마는 “내 아들! 내 아들이야!”라고 외치며 바로 쫓아가 자동차 문을 열어 아들을 구출하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문이 잠겨있자 조수석 창문으로 아들을 빼내 무사히 구해냈다. 납치에 실패한 남성은 서둘러 현장을 떴다.

이 엄마는 경찰 조사에서 “납치범과 아는 사이는 아니었다. 이전에 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동은 다치지 않았다. 현재 용의자와 도주 차량을 추적 중이며 목격자는 즉시 경찰로 연락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의 지명수배금은 3500달러(약 400만원)이다.

흑인 남성이 5세 아동 납치를 시도하고 있다. (뉴욕 경찰당국 트위터 갈무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