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주택구매 미뤄야”…모기지 금리 13년만에 최고

모기지 금리 한 주만에 0.55% 급등…1년전에 비해 매달 부담 740불 늘어

미국의 부동산 광고
주택 광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13년만에 최고치로 뛰어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 주택담보대출업체인 프레디 맥을 인용해 미국 30년 만기 모기지 고정금리가 5.78%를 기록해 지난 2008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주 모기지 평균 금리(5.23%)에서 한 주 만에 55bp(0.55%, 1bp=0.01%포인트)나 급등한 수치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국채 금리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연준이 물가 상승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5월 ‘빅스텝'(0.5%포인트 금리인상)에 이어 6월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선 것이 미국 국채 및 모기지 금리 급등의 배경이라는 것이다.

또한 양적 긴축에 나선 연준이 주택저당증권(MBS) 매입을 줄인 것도 모기지 금리를 끌어올린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WSJ은 올해 5월에 미국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한 미국인은 모기지 평균 금리가 3% 수준이었던 지난해 5월과 비교해 매달 모기지 비용을 740달러 더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모기지 금리 급등은 미국 주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 소속 수석이코노미스트 마이크 프래탄토니는 “주택 수요가 상당히 가파르게 줄었다”며 “연준이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주택 구입을 고려하는 미국인들을 향해 “수요와 공급이 재조정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