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엡스타인, 빌 게이츠 ‘러 여성과 불륜’ 알고 협박”

WSJ 보도…자선사업 함께 하려다 실패하자 약점 공격 나서

여성은 브리지 게임 선수…게이츠 측 “과거 관계 이용 실패”

헤지펀드 매니저였던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의 불륜을 알고 이를 지렛대로 그를 협박하려고 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보도했다.

이 매체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게이츠는 2010년께 당시 20대였던 러시아 출신 브리지 게임 선수 밀라 안토노바를 만났다.

두 사람이 어떻게 얼마나 만났는지 등 구체적인 관계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게이츠가 카드 게임의 일종인 브리지 게임 애호가로 유명해 이 게임을 하면서 알게 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밀라 안토노바 브리지 게임 홍보 영상
밀라 안토노바 브리지 게임 홍보 영상 [유튜브 채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안토노바는 2013년 브리지 게임을 대중화하는 온라인 사업을 구상하며 자금을 마련하던 중 게이츠의 측근인 보리스 니콜리치를 통해 엡스타인을 소개받았다. 안토노바는 엡스타인을 만나 사업 제안서를 건넸지만, 엡스타인은 투자하지 않았다.

결국 자금 확보에 실패한 안토노바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가 되겠다고 결심하고 코딩 교육 과정 수강에 필요한 돈을 빌려 달라고 엡스타인 등 여러 사람에게 부탁했다. 그러자 엡스타인이 돈을 내주겠다고 나서 학교 측에 직접 수강료를 지불했다.

이후 엡스타인은 자신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JP모건과 함께 수십억 달러 규모의 자선기금을 설립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게이츠를 주요 기부자로 끌어들이려 여러 차례 설득했다.

하지만 게이츠는 이를 거절했고, 엡스타인은 2017년 게이츠에게 이메일을 보내 자신이 지불한 안토노바의 코딩 스쿨 비용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이는 사실 돈을 받으려는 목적이 아니라 자신이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있고 그것을 폭로할 수 있다는 메시지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게이츠의 대변인은 “게이츠는 오로지 자선사업 문제로만 엡스타인을 만났다”며 “엡스타인이 게이츠를 끌어들이는 데 계속 실패하자 게이츠를 위협하기 위해 과거의 관계를 이용하려 했지만, 성공적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토노바는 게이츠에 대한 언급은 거부했으며, 엡스타인을 만났을 당시 그가 누구인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안토노바는 “그가 범죄자이거나 다른 속셈이 있다는 것은 전혀 몰랐다”며 “나는 그 사람과, 그가 한 일이 모두 역겹다”고 덧붙였다.

엡스타인은 수십명의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2019년 체포된 뒤 뉴욕의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후 정·재계와 학계 등을 망라한 광범위한 인맥이 드러나면서 연루된 인사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