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총영사관 직원 확진으로 폐쇄

22일 저녁 양성반응 판정…28일까지 서비스 중단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23일 “어제(22일) 저녁 총영사관 직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면서 “민원인들과 다른 직원들의 안전을 위하여 23일부터 28일까지 민원실을 포함한 총영사관을 일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총영사관은 “이 기간 민원서비스 및 방문 예약을 한 민원인들에게는 개별 연락을 통해 재예약이나 방문 접수 등 대안을 안내해 최대한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총영사관은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및 조지아 주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23일 민원실을 포함한 총영사관 전체 시설에 대한 소독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며 현재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총영사관에 따르면 양성판정을 받은 직원은 지난 21일(일) 관련 증상을 보인 즉시 검사를 받고 현재까지 자가 격리 중이며, 다른 직원들은 가족들과 함께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을 받은 이후 순차적으로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긴급한 민원업무의 경우 다음 전화 또는 이메일로 연락하면 된다.

▷격리면제서 발급 : 404-804-3202,  ▷긴급 사건사고 발생 : 404-295-2807,  ▷ 민원 업무 관련 : atlanta@mofa.go.kr

애틀랜타총영사관이 입주해있는 피치트리타워 빌딩/google map

One thought on “애틀랜타총영사관 직원 확진으로 폐쇄

  1. 어차피 열고 있었어도 페쇄한 것만큼이나 불편했던 영사관을 닫은들 대수겠냐? 즐 지들 꼴리는대로 해 온 것을…열든 닫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