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제네카 맞은 외국인도 미국 입국 가능

CDC “화이자·모더나·얀센 외에 WHO 승인 백신도 인정”

미국 덴버 국제공항에서 보안 검색을 기다리는 여행객들
 덴버 국제공항에서 보안 검색을 기다리는 여행객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다음 달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외국인 여행객들도 미국에 입국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8일 내달부터 시행되는 외국인 여행객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와 관련해 미국 보건 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인정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얀센(존슨앤드존슨) 등 세 종류의 코로나19 백신만 정식 승인 또는 긴급사용 승인이 이뤄진 상태다.

WHO가 긴급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 외에도 아스트라제네카와 시노팜, 시노백 등이 있다.

CDC는 이와 관련해 항공사들이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최근 인정되는 백신 종류를 항공사들에 통지했다고 설명했다.

CDC는 미국 여행을 위한 의무사항이 최종적으로 확정되면 추가적인 지침과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정부는 11월 초부터 미국에 입국하는 대부분의 외국인 항공 여행객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그러자 일부 국가들은 WHO가 승인한 백신도 인정하라고 조 바이든 행정부를 압박해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 FDA가 승인한 백신이 모든 국가에서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앞으로도 CDC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접촉자 추적 규정을 마무리해 공표하는 등의 절차가 남아 있다.

또 아직 백신 접종 자격을 갖추지 않은 어린이나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지 않은 국가에서 오는 입국자 등 예외 인정 사유도 더 구체적으로 정해야 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