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수당 청구건수 19만건…한주만에 2만건 급감

 

채용안내문 붙인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식료품점
채용안내문 붙인 일리노이주의 한 식료품점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3월 5∼11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19만2000건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전주보다 2만 건 급감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20만5000건)를 크게 하회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주 만에 다시 20만 건 미만으로 내려가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빅테크를 비롯한 대기업들이 잇따라 대규모 감원을 발표하고 있음에도 전반적으로 미국의 기업들은 해고를 꺼리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로 해석된다.

노동시장 과열은 인플레이션 고착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물가 지표와 함께 고용 관련 지표도 주목하고 있다.

아직은 노동시장의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는 상황이지만, 지난 1년간의 급격한 금리인상 여파로 중소 지역은행들이 잇따라 도산하는 등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되고 있어 고용도 향후 위축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