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복 ‘멘스 웨어하우스’ 모회사도 파산

조스 에이 뱅크 등 보유 ‘테일러드 브랜즈’ 챕터11 신청

신사복 업체인 ‘멘스 웨어하우스’ 모회사인 테일러드 브랜즈가 2일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테일러드 브랜즈는 이날 텍사스주 휴스턴의 파산법원에 파산법 11조(챕터11)에 따른 파산 보호 신청을 냈다.

신사복을 중심으로 성장한 이 회사는 ‘멘스 웨어하우스’ 이외에 ‘조스 에이 뱅크'(JoS. A. Bank) 등 여러 브랜드를 보유해 현재 북미 지역 매장이 약 1400개에 달하며 직원 수는 1만8000명 수준이다.

이 회사는 “4분의 3 이상의 채권자와 구조조정 지원 협약을 맺어 매장은 문을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회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이 어려워지고 재택근무 확산으로 정장 수요가 줄면서 경영난을 겪어왔다.

앞서 의류업체 브룩스 브러더스와 앤 테일러의 모회사 아세나 등이 최근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뉴욕시의 멘스 웨어하우스 매장 모습 [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