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인 근로자 총 13명 체포됐다

HSI “SK이노베이션 공사 현장 불법취업 단속” 발표

23일 오전 조지아주 펜더그라스 주택 등에서 연방 이민단속 당국에 체포(본보 단독기사 링크)된 한국인 근로자가  총 13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애틀랜타총영사관에 따르면 연방 국토안보부(DHS) 산하 HSI(국토안보수사국) 관계자는 “23일 단속을 통해 체포된 한국 국적자는 남성 13명이며 모두 전자비자(ESTA)를 통해 미국에 입국해 불법으로 SK배터리 아메리카 공사 현장에서 일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체포된 한국인 근로자들은 현재 HSI 수사관들에게 조사를 받고 있으며 24일 추방업무를 담당하는 ICE(연방 이민세관단속국)에 인계돼 ‘신속추방’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양국의 ESTA 협정에 따라 무비자 입국자는 불법행위 적발시 이민법원의 재판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추방된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현재 HSI로부터 체포된 근로자들의 명단을 통보받았으며 연방 당국과 최대한 협조해 한국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단속에 나선 HSI 수사요원들은 체포 대상자의 이름과 주소, 전자비자 종류 등을 모두 알고 있었으며 체포되지 않은 다른 직원들에게 “이번에 적발되지 않은 사람들도 곧바로 출국하지 않으면 다시 단속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23일 전면 건물이 거의 완공된 SK배터리 아메리카 조지아공장 전경[© Atlanta K Media 무단전재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