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문화 바뀌나?…한국도 건조기 열풍

코로나에 장마까지…삼성전자 역대 최고 매출

빨래를 전통적으로 집밖이나 아파트 베란다에서 말리는 한국식 세탁문화가 건조기를 중심으로 한 미국식으로 변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한국시장 건조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60% 이상 성장하며 역대 최고 판매를 달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9kg과 14kg, 16kg, 17kg인 건조기 모델 중 14kg 이상 대용량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달 94%까지 오르며 역대 최고치였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는 대용량 판매 비중이 85% 수준이었다.

삼성전자는 또 지난달 신보인 17kg 건조기가 출시 후 약 한 달 만에 판매량 1만대를 돌파하며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건조기 판매 증가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불이 붙었고 올여름 역대 최장 장마까지 겹쳐 폭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바이러스 위협에 빠른 시간안에 고열로 빨래를 말리는 방식이 더 안전하다는 인식이 퍼졌고, 장마로 실내에서도 빨래를 말리기 어려워지면서 대용량 건조기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건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