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이 뭐길래…가격 인상 소문에 ‘북적’

온라인 커뮤니티서 ‘루머’…개점 전부터 인파 몰려

“샤넬 가격 또 오르나요? 가방 사려고 알아보는 중인데 언제쯤 인상하는지 알 수 있을까요?”

지난달 말부터 명품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샤넬의 가격 인상 소식을 묻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샤넬이 조만간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문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면서 주요 백화점에는 개점 전부터 미리 상품을 사려는 소비자들이 몰렸다.

1일 한국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는 개점을 1시간여 앞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50여 명이 샤넬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섰다.

최근 명품 매장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대기자 등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매장 앞에 설치된 기기를 이용해야 해서 개점 전부터 줄을 서는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줄을 선 고객들끼리 순서를 두고 다투는 경우도 생겨 백화점 문을 열기 전에도 직원들이 대기선 등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같은 날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도 개점 전부터 샤넬 제품을 사기 위해 30~40명이 모여들었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샤넬 매장의 경우 평소에도 개점 전에 20여 명이 줄을 서는 경우가 많다”면서 “신상품 입고를 비롯한 이슈가 생기면 대기 인원이 100명으로 늘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담당 바이어들도 샤넬 제품 가격이 실제로 인상되는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가격 인상설의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소비자들이 매장으로 몰리는 것은 샤넬이 올해 이미 한 차례 가격을 인상했기 때문이다.

샤넬은 지난 5월 중순 주요 제품 가격을 20%가량 인상했다. 당시에도 인상 소식이 돌면서 고객들이 백화점 문이 열리자마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런’ 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직장인 여성은 “어머니에게 샤넬 가방을 선물하려고 돈을 모았는데, 매장에 방문할 때마다 재고가 없어서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만 들었다”면서 “이제는 또 가격을 올린다고 하니 구매하기가 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명품관 앞에 고객들이 줄을 선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