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비 교주, 미성년자 등 20명 ‘부인’으로 거느려

운전하던 트레일러서 ‘작은 손가락들’ 보여 체포

새뮤얼 베이트맨
새뮤얼 베이트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 사이비 교주가 미성년자를 포함해 최소 20명을 ‘부인’으로 거느렸던 파렴치한 범죄가 드러났다.

7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46세 남성 새뮤얼 베이트맨은 2019년부터 애리조나주와 유타주 경계에서 사이비 종교 집단을 세우고 자신이 마치 ‘신’인 것처럼 군림했다.

이런 정황은 지난 8월 베이트맨의 부인을 자처하는 여성 3명이 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그는 교주 노릇을 하면서 추종자에게 공개 망신을 주거나 성행위를 강요했고, 이때도 ‘신의 명령’을 빙자했다는 것이다.

또한 남성 추종자들은 자신의 부인이나 어린 딸을 베이트맨에게 ‘상납’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트맨은 그가 운전하던 트레일러에서 “작은 손가락들”이 보인다는 신고로 8월 체포됐으며, 현재 애리조나에서 성범죄, 아동 학대 등 여러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