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이혼 후 부자 순위 5위로 하락

마크 저커버그와 순위 바꿈…전처에 56억불 양도

이혼한 빌 게이츠(오른쪽)과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

이혼한 빌 게이츠(오른쪽)과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가 전 부인 멜린다 프렌치 게이츠와 이혼 후 자산 변동으로 재산 순위가 한 계단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9일 빌 게이츠가 이혼 과정에서 멜린다에게 56억달러(한화 약 6조4176억원) 규모의 주식을 양도, 실시간 부호 순위에서 4위에서 5위로 내려갔다고 보도했다.

포브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현재 약 1296억달러(148조5216억원)의 재산을 보유, 4위인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에 다소 밀린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5월 “관계가 돌이킬 수 없이 망가졌다”며 이혼을 발표했다.

멜린다는 빌 게이츠와 억만장자 성범죄자인 제프리 엡스타인의 친분에 불만을 가진 것으로 보도됐다. 빌 게이츠는 2000년 MS 직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도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