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서 한인 어린이 5명 토사 붕괴로 숨져

한국 외교부 “현지 경찰에 철저하고 신중한 조사 요청”

브라질 중동부 바이아주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에서 한국인 어린이 5명이 공사장에서 숨져 한국 외교부가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6일 외교부와 브라질 현지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낮 12시께 한국인이 운영하는 한 농장의 정화조 공사장 주위에 있던 한국 국적 어린이 5명이 토사가 갑자기 무너지는 바람에 사망했다.

현지 공립학교에 다니는 이들 어린이는 6∼11세로 파악됐다.

포르모사-두히우-프레투 시 당국은 지난달 30일부터 사흘간 추모 기간을 선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