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맞나?…S&P500 지수 사상 최고 경신

미국 주택시장 지표 호조 + 테크랠리로 신기록

뉴욕증시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가 주택 지표 호재와 테크랠리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갈아 치웠다.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손실을 모두 만회하고 신고가를 기록하며 새로운 불마켓의 시작을 알렸다.

18일 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7.79포인트(0.23%) 오른 3389.78로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월 19일 사상 최고가였던 3386.15를 넘긴 것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도 81.12포인트(0.73%) 상승한 1만1210.84를 기록해 이틀 연속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반면 다우지수는 66.84포인트(0.24%) 내린 2만7778.07로 체결됐다.

주식 전광판/Image by Ahmad Ardity from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