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20억달러 부유세 과세 ‘위기’

워싱턴주 의회 부유층에 1% 세금 추가부과안 발의

워싱턴주 의회가 10억달러 이상의 재산을 가진 억만장자들에게 1%의 세금을 추가로 물리는 내용의 부유세 도입안을 발의했다고 CNBC 방송이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워싱턴주 의원들은 불평등을 줄이고 지방 세수 보강을 위해 부유세 도입이 필요하다면서 주식이나 옵션 등 금융 투자자산에 대해 물리는 이번 부유세가 도입되면 연간 25억달러의 추가 세입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법안을 발의한 노엘 프레임 의원은 최저 소득 계층이 부담하는 주 세금은 소득의 18%에 달하지만 상위 1% 고소득층은 6%에 불과하다면서 불공평한 세법을 더는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부유세가 도입되면 워싱턴주에 거주지를 두고 있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연간 20억달러(약 2조2360억원) 규모의 세금을 내야 한다.

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회장은 13억달러, MS의 전 CEO 스티브 발머는 8억7천만달러, 베이조스의 아내인 매켄지 스콧은 6억달러를 각각 납부해야 한다.

이에 대해 미국 조세재단의 제리드 월크잭은 워싱턴주가 부유세로 거둘 수 있는 세금의 97%가 이들 4명에게서 나올 것이라면서 이들에 대한 의존도가 너무 크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월크잭은 부유세를 내기 싫으면 거주지를 다른 주로 옮기면 그만이라면서 억만장자들이 이미 상당한 세금을 내고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