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추가 경기부양책 이번주 논의”

WSJ “시위 상황따라 회의일정 변경 가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주 내로 수석 보좌관들과 만나 추가 경기부양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는 그간 침체된 경제를 최대한 빨리 복구하기 위한 제안들을 모아왔고 이를 이번에 논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백악관이 시위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기 때문에 회의 날짜가 변경될 수 있다.

고위 관리 중 하나는 백악관이 경기 부양책의 일부로 앞으로 3~6개월 안에 미국내에서 휴가를 보내는 가족이나 개인에 대한 관광세액공제나 세액공제 등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또 대통령과 행정부는 급여세면제나 투자자에 대한 양도세 감면 등 오랫동안 주장해 온 제안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추가 경기부양책 중에서 핵심 쟁점은 실업보험으로, 이를 둘러싸고는 나중에 민주당과 격론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은 지난 3월에 민주당과 함께 7월까지 주당 600달러를 주는 강화된 실업급여안을 담은 경제지원법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원들은 이를 내년까지 연장하기를 원하지만 백악관과 공화당 최고위 의원들은 실업급여를 받는 근로자들이 일하는 것보다 더 많이 돈을 벌게 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은 또한 예산 부족이 심화되고 있는 주들에 추가 지원을 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백악관은 올 하반기 중에 실업급여 지급액을 주당 250~300달러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통령 경제 고문들은 기업이 미국내에서 사업을 맘편히 할 수 있도록 격려하길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은 이들이 미 기업들이 중국 등에서 이전하는 것을 포함한 자본 지출 비용을 2022년부터 차감할 수 있도록 하는 특정 조항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 서명식 모습/White Hous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