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가상화폐 시장 감독…행정명령도 검토”

NSC “가상화폐 범죄 등에 악용 방지 차원”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포괄적 감독을 검토 중인 미국 정부
가상화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행정부가 사이버 범죄 위협과 관련해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전반적 감독에 나서는 안을 검토 중이라고 8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가상화폐 등 디지털 자산이 랜섬웨어 같은 범죄에 악용되는 일을 막는 방안을 살피기 위해 NSC와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가 부처 간 조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움직임의 일환으로 행정명령이 포함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날 전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가 실제 이같은 행정명령을 내릴지는 미정이나, 추후 정부 차원에서 가상화폐 관련 전략이 계속 설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정부 관계자는 행정명령이 없더라도 궁극적으로 정부가 가상화폐에 통일된 방식으로 접근하려 한다는 것이 취지라고 설명했다.

NSC 대변인은 행정명령 여부 등에 대해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 1일 바이든 대통령은 NSC가 주관해 30개국 당국자가 참여하는 화상 회의인 ‘반 랜섬웨어 이니셔티브’를 추후 개최해 사이버 범죄 퇴치, 법집행 협력 개선, 암호화폐의 불법적 사용 저지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