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흑인여성 부통령’ 무산되나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와 비공개 면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통령 후보로 흑인 여성을 지명할 것이란 소문이 돌지만 최근 비공개 면담에서 백인 주지사를 만났다는 보도가 나왔다.

AP 통신, CNN 방송 등은 8일 민주당 인사들을 인용해 바이든 전 부통령이 일요일인 지난 2일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휘트머 주지사는 백인 여성으로, 바이든의 부통령 후보 하마평에 오르내리긴 했다.

바이든은 자신의 대선 러닝메이트가 될 부통령 후보로 여성을 지명하겠다고 밝혀왔으며, 정계에서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확산하는 점을 감안해 흑인 여성이 유력할 것으로 관측해왔다.

이러한 점에서 캘리포니아주 상원의원인 카멀라 해리스와 버락 오바마 행정부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수전 라이스 등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휘트머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단호하게 대처하면서 이름을 알렸지만 부통령 후보군 중에서는 그동안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다.

다만 그는 지난 4월 코로나19로 심화한 인종 간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한 점이 이력으로 꼽힌다.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휘트머 주지사가 여전히 진지한 검토 대상으로 남아 있으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항상 그를 인상 깊게 지켜봐 왔다고 전했다.

바이든 측도, 주지사 측도 면담 여부와 관련한 언급을 거부했다.

주지사 대변인은 “주지사와 사적인 일정까지 논의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