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의 성장·번영 도운 한인들에 감사”

13일 ‘미주한인의 날’ 맞아 서한…공헌기리는 의회결의안 발의

‘한국사위’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도 “한국계 첫세대 용기 기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3일 ‘미주 한인의 날’을 맞아 한국계 미국인들의 헌신과 노고를 치하하는 서한을 보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대표 김동석)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서한에서 “1903년 오늘 선구적 한국 이민자들이 하와이에 도착해 위대한 미국 역사의 새 장을 열었고 그날부터 이들은 미국의 성장과 힘, 번영에 일조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계 미국인들은 미국 정신의 가치를 구현했으며 이민자들의 용기와 헌신을 상기시킨다”면서 “미국의 문화를 풍부하게 했고 지식과 기술로 사회 모든 분야에서 기여했다”고 치켜세웠다.

1903년 1월 13일은 사탕수수 농장에서 일하려고 배에 오른 한인 102명이 하와이에 도착한 날이다.

한인들은 고된 노동에 시달리면서도 공동체의 결속을 다지고 십시일반으로 독립자금을 마련해 고국을 도왔다.

세드릭 리치먼드 백악관 선임고문도 서한을 통해 “미주 한인의 날을 맞아 백악관과 바이든 행정부를 대표해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미주 한인들은 한미의 인적·국가 간 유대를 강화하며 양국의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미주 한인의 날 축하 영상 메시지 발표하는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미주 한인의 날 축하 영상 메시지 발표하는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워싱턴=연합뉴스)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와 한국계 아내 유미 호건 여사가 13일 미주한인의 날을 축하하는 영상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방 하원에는 한국계 미국인들의 공헌을 기리는 결의안이 제출됐다.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은 이날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을 지역구로 둔 지미 고메즈 의원과 함께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발의했다.

결의안에는 미셸 박 스틸, 매릴린 스트리클런드, 앤디 김 의원 등 한국계 동료 의원을 비롯해 76명의 의원이 동참했다.

영 김 의원은 “한인들은 미국의 모든 면에서 상당한 기여를 했고 미국을 기회의 땅으로 규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고, 고메즈 의원은 “최대 한인 커뮤니티인 LA 코리아타운을 대표해 한인들의 공헌을 인정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계 코커스 의장인 주디 추 하원의원도 “미국 최초의 한인 이민이 시작된 지 119년이 됐고 그로부터 미주 한인사회는 놀랄만한 성장을 거뒀다”면서 감사 서한을 보냈다.

KAGC는 당초 워싱턴DC에서 11∼13일 입양 한인의 시민권 확보 문제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콘퍼런스를 열고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각계 주요 인사들의 미주 한인의 날 기념 서한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이 콘퍼런스에는 민주당 소속 매릴린 스트리클런드·앤디 김과 공화당 소속 미셸 박 스틸·영 김 등 한국계 하원의원 4명이 모두 참석할 계획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 탓에 행사가 7월로 연기됐다.

‘한국사위’라는 별명을 가진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주 주지사도 이날 미주 한인의날을 기념한 포고문을 발표하는 한편 별도의 축하 영상을 통해 “자녀들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아주 열심히 일했던 한국계 미국인 첫 세대의 용기를 기념한다”고 밝혔다.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는 한국과의 특별한 관계를 늘 엄청나게 자랑스럽게 여긴다”면서 “한국계 미국인 사회가 메릴랜드를 진정 더 낫게 변화시킨다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축하 영상에는 호건 주지사의 한국계 아내 유미 호건 여사도 동참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서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서한 (워싱턴=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미주 한인의날을 맞아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에 보낸 감사 서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