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국정수행 긍정평가 35%…무당층은 25%

경제 문제·외교 정책·코로나19 대책 등 국민 과반 ‘반대’

조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유권자의 3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퀴니피악대가 지난 7~10일간 성인 131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해 11월 최저치 36%보다 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차범위 ±2.7포인트(P)

등록 유권자 대상 바이든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35%만이 ‘동의’했으며 ‘동의하지 않는다’는 54%에 달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무당층 민심은 더욱 박했다. 긍정 평가는 25%인데 반해 부정 평가는 57%였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도 긍정 평가 비율이 지난해 11월 대비 12%P 하락한 75%로 집계됐다.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 하락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에 따른 경제 정책 실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외교 정책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바이든 정부의 경제 문제 처리 방식에 57%, 외교 정책에 54%, 코로나19 대처에 55%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