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가족 부양 환경 35개국 중 34위”

여행사이트, OECD 회원국 조사…한국은 28위

미국의 가족 부양 환경이 주요 35개국 가운데 최하위권인 34위에 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여행 웹사이트 애셔&리릭(www.asherfergusson.com)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35개국의 안전, 행복, 비용, 건강, 교육, 시간 여유 등 6개 영역, 30개 지표를 취합해 점수화한 가족 부양 지수를 보면 미국이 34위로 평가됐다.

가족을 부양하기 좋은 나라 순위 1위는 아이슬란드가 차지했다. 노르웨이(2위), 스웨덴(3위), 핀란드(4위) 등 주로 북구권 국가들이 최상위권에 올랐다.

독일이 7위였고 프랑스 13위, 캐나다 19위, 영국 23위, 이탈리아 24위, 일본이 25위였다.

미국은 안전과 비용, 시간여유 등 3개 영역에서 낙제등급인 F를 받았고 특히 비용과 시간여유에서는 35개국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미국보다 높은 28위에 그쳤고 최하위인 35위는 멕시코였다. 영역별로 보면 자살률, 가구 소득 격차 등의 지표를 사용한 행복 영역에서 한국은 35위로 최하위를 차지했다.

애셔&리릭은 이와 관련, 한국의 상대적으로 긴 근로시간과 여가 활동이 덜 중시되는 문화 등을 언급하면서 “스트레스가 많은 생활 방식과 종종 도달하기 어려운 사회적 기대치 등으로 유난히 자살률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에 비해 취학률, 수학·과학점수 등의 지표가 사용된 교육 영역에서는 한국이 4위로 상위권에 놓였다.

애셔 & 리릭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