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판 스카이 캐슬’ 입시비리 학부모들 줄줄이 유죄

사건 관계자들 철창행…학부모 30명 이미 유죄 인정

美 명문대 초대형 입시비리 (CG)
명문대 초대형 입시비리 (CG) [연합뉴스TV 제공]

2019년 미국판 ‘스카이캐슬’로 불리는 초대형 대학입시 비리에 연루된 당사자들이 뇌물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사추세츠주 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배심원단은 4주간의 재판 끝에 이날 뇌물수수 및 사기 혐의로 금융업자 존 윌슨(62)과 전 카지노 경영자 가말 압델라지즈(64)에게 유죄 판결을 내렸다.

이들은 미국 부유층 자녀들의 명문대 입시 비리 스캔들로 기소된 50여 명에 포함된 인사들이다.

압델라지즈 역시 2018년 30만달러(약 3억6000만원)를 싱어에게 건네고 자신의 딸을 USC에 농구 특기생으로 부정입학시킨 협의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최종 판결은 내년 2월에 내려질 예정이며, 2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 입시비리 사건으로 기소된 학부모 중에는 인기 TV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한 펠리시티 허프먼, 시트콤 ‘풀하우스’의 배우 로리 러프린 등 유명 연예인과 기업가 등이 포함돼 있다.

러프린은 두 딸이 USC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할 수 있도록 주범인 입시 컨설턴트에게 50만달러(약 5억4900만원)의 뒷돈을 건넨 혐의로 2개월의 실형을 받고 복역을 마쳤다.

허프먼 역시 3만달러(약 3600만원) 벌금과 14일의 구금, 250시간 사회봉사를 선고받았다.

연방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모두 57명을 기소했지만, 관련된 학교와 학생은 기소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