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전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

지난 3월 코로나 확산으로 적용…한국은 3단계 ‘여행재고’

연방 국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국민에게 내렸던 전 세계 해외여행 금지 권고 조치를 6일 해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일부 국가에서는 보건과 안전 실태가 개선되고 있고, 일부는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나라별로 여행 권고를 하는 이전의 시스템으로 되돌아간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3월19일 전 세계 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여행금지’를 뜻하는 4단계로 설정했었다. 이 경보가 해제됨에 따라 미국은 각 국가별로 여행경보 수준을 따로 설정하게 됐다.

한국은 3단계인 ‘여행 재고’ 국가로 분류됐다.

한국과 함께 ‘여행 재고’ 대상국에 오른 나라는 △유럽연합(EU) △영국 △베트남 △스리랑카 △필리핀 △호주 △말레이시아 등이 있다.

국무부는 4단계 ‘여행금지’ 대상국으로 △인도 △러시아 △멕시코 △방글라데시 △볼리비아 △이란 △몽골 △온두라스 △리비아 등 30여개국을 지정했다. 북한 또한 여행금지 대상국으로 분류됐다.

대만과 마카오에는 가장 낮은 수준인 1단계 여행경보가 내려졌다.

연합뉴스TV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