므누신 “1200불 현금 포함 부양법안 금주 합의 가능”

“민주당 요청따라 더 많은 자금 합의 용의…결단하라” 촉구

스티븐 므누신 연방 재무장관은 10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 협상과 관련, 타협을 위해 더 많은 자금을 협상 테이블에 올릴 용의가 있다면서 이번 주 합의가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CNBC와 인터뷰에서 난항을 겪는 협상과 관련, “대통령은 우리가 지출해야 할 것을 지출하기로 결심했다”며 “우리는 더 많은 돈을 쓸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민주당에 대해 “민주당이 합리적으로 나올 용의가 있다면 타협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전히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는 민주당과 언제 협상을 재개할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만약 우리가 공정한 합의를 할 수 있다면 이번 주에 기꺼이 그것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은 지난주까지 민주당과 추가 부양책 논의를 위한 협상을 이어왔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지연을 이유로 지난 8일 급여세 유예, 추가 실업수당 감액 지급 등 대규모 예산이 수반되는 4건의 정책을 행정명령 및 각서 등 행정조치 형태로 내놓았다.

그러나 민주당은 강하게 비난하면서 소송 제기 가능성까지 내비치는 등 반발했다.

CNBC에 따르면 민주당은 그간 협상에서 경기 부양을 위해 최소 3조 달러를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공화당은 1조 달러의 비용이 드는 법안을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약 2조 달러 규모의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백악관은 이를 거절했다고 민주당 측은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그동안 협상에서 중소기업을 위한 2차 급여보호프로그램(PPP)을 위한 추가 지원과 개인에 대한 최대 1200달러의 현금 지급 등 2개의 주요 분야에는 합의했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은 식량 지원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관련한 타협을 위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므누신 장관은 덧붙였다.

CNBC는 현재 양측은 자금난에 처한 주(州)와 자치단체들에 대한 구제안을 놓고 가장 의견이 나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주와 지방 정부를 돕기 위해 거의 1조 달러에 이르는 지원을 추진해왔지만, 공화당은 이는 불필요하다며 거부 입장을 보여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도 “우리는 주와 지방에 1조 달러를 주지 않을 것”이라며 “그것은 합리적인 접근법이 아니다”라고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하원에서 증언하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