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첫 여성, 첫 아시안 단장 나왔다

마이애미 말린스 중국계 킴 응 임명…유리천장 깨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마침내 유리천장이 깨졌다.

마이애미 말린스는 13일 중국계 여성 킴 응(51)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했다고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여성이 북미 남성 스포츠 구단의 단장직을 맡은 것은 전 종목을 통틀어 응 단장이 처음이다. 또 MLB 팀 단장에 오른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이 됐다.

현재 MLB 사무국에서 운영 부문 수석부사장을 맡고 있는 응 단장은 성명을 통해 “인턴으로 MLB에 입성한 지 수십년이 지났다”며 “차기 단장으로 마이애미 말린스를 이끌게 된 것은 내 커리어의 영광”이라고 말했다.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인턴으로 입사해 야구와 인연을 맺은 응 단장은 화이트삭스 운영부국장을 지낸 뒤 불과 29살의 나이로 명문 뉴욕 양키스의 부단장에 올랐다.

양키스에서 1998∼2000년 월드시리즈 3연패를 이끈 그는 2002년 또 다른 명문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부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005년 다저스를 시작으로 최소 7개 구단과 단장직 면접을 봤지만 첫 여성 단장에 이르는 길은 멀고 험했다. WSJ은 응 단장보다 경험과 경력이 부족한 남성들도 상당수 그 자리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2011년부터 MLB 수석부사장을 지내면서도 단장의 꿈을 버리지 않았던 그는 야구계에 발을 들여놓은 지 30년 만에 그 꿈을 이루게 됐다.

응 단장은 “내가 처음 이 업계에 들어왔을 때 여성이 메이저리그 팀을 이끈다는 것이 가능해 보이지 않았다”며 “하지만 난 끈질기게 나의 목표를 추구했다”고 말했다.

양키스 시절 선수로서 응 단장과 호흡을 맞췄던 데릭 지터 말린스 최고경영자(CEO)는 “그의 리더십이 지속적인 성공을 향한 우리의 길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킴 응 마이애미 말린스 신임 단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