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치료제 공식 승인해달라”

길리어드, FDA에 코로나19 치료제 정식 사용승인 신청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10일 연방 식품의약국(FD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의 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원래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다수 국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수입하고 있다. 현재 유럽연합(EU), 호주, 일본, 캐나다 등이 렘데시비르의 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내 임상시험에서도 코로나19 환자들의 회복 기간을 앞당기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5월 FDA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으나, 이는 한시적인 조치다.

길리어드는 이번에 완전한 사용 승인을 신청하면서 ‘베클루리'(Veklury)라는 브랜드명으로 렘데시비르를 시장에 팔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9월 말까지의 렘데시비르 공급 물량을 거의 다 확보했다.

길리어드는 전세계 공급을 위해 미 대형 제약사 화이자를 포함한 다른 기업들과 제조·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런 가운데 31개주 법무장관들이 가격 인하를 위해 길리어드 외에 다른 제약사에도 이 치료제의 생산을 허용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연방정부에 보내기도 했다.

이날 사용 승인 신청에도 불구하고 길리어드 주가는 뉴욕증시에서 1.2% 떨어졌다.

렘데시비르 제조사 길리어드사이언스(자료사진)[로이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