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동강난 지하철…멕시코 고가철도 붕괴로 15명 사망

미주에서는 뉴욕 다음 큰 전철…부상자 100명 넘을 수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3일 오후 고가철도가 무너져 고가를 지나던 지하철이 추락하면서 수십명이 사상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로이터와 AFP는 시 당국을 인용해 최소한 15명이 숨지고 70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현지언론 멕시코타임스는 부상자가 100명이 넘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구조 작업과 환자 치료가 진행 중이어서 사망자 수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클라우디아 쉰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지금까지 사망자가 15명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멕시코 시민보호국(CNPC)은 멕시코시티 메트로 12호선 올리보스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라 호르나다 등 현지언론은 사고가 오후 10시 30분께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멕시코시티 지하철은 하루 400만명 이상이 이용하며 미주대륙에서 뉴욕시 지하철 다음으로 규모가 크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설명했다.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고가철도 붕괴사고 현장에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