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확산에도 공항 이용객 팬데믹 이후 최대

인력감축에 휴가철 수요 감당 못 해…무더기 연착·취소 잇달아

아메리칸 에어라인 비행기
아메리칸 에어라인 비행기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에도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항공 이용이 크게 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연방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전날인 일요일 기준 공항 보안검색대를 거친 여행객은 모두 220만여명으로 지난 2020년 2월말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가장 많았다.

다만 이는 코로나 이전인 2019년 같은 시점보다는 17%가량 낮은 수준이다.

실제 플로리다가 본사인 저가 항공사 스피릿 에어라인은 이날 예정된 비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290편의 항공편을 날씨와 운영상 애로를 들어 무더기 취소했다.

이 항공사는 전날에도 전체 비행의 5분의 1을 이미 취소한 상태다.

아메리칸 에어라인도 이날 비행의 16%에 해당하는 500편이 결항했다.

앞서 전날에도 7400편에 달하는 비행기가 15분 이상 연착했고, 900편 이상은 취소됐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에 들어선 7월초부터 따지면 대부분 하루 평균 5000여편 이상 비행기가 연착하는 상황이다.

다만 이 같은 수요 회복은 델타 변이 확산으로 또 다른 국면에 봉착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만1171명으로 6개월 만에 하루 집계치 10만명을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