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은퇴 보잉 747-400기로 기념품 제작

해체 과정서 나온 자재로 골프볼 마커, 네임택 만들어

한정 제작해 판매…홈페이지서 마일리지로 구매 가능

대한항공 친환경 마일리지 상품
대한항공 친환경 마일리지 상품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하늘의 여왕’으로 불리는 보잉 747-400 자재로 만든 네임택과 골프볼 마커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운항을 중단한 747-400(HL7461) 항공기를 해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자재를 활용해 기념품을 제작했다. 은퇴한 항공기를 활용해 친환경 상품을 제작·출시하는 것은 지난 1월 보잉 777 항공기 자재로 만든 네임택 이후 두번째다.

HL7461은 1997년 도입돼 23년동안 전 세계 하늘을 누비다가 지난해 2월 인도네시아 발리~인천 비행을 끝으로 은퇴했다. 대한항공이 보유한 마지막 747-400 여객기다.

한편, 대한항공은 친환경 업사이클링 브랜드 ‘project 1907’과의 협업으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라텍스(Platex) 원단으로 만든 백팩, 에코 숄더백, 파우치 등의 상품도 마일리지몰에 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