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CEO “20년후 종이신문 있다면 놀랄 것”

`디지털변신’ 이끈 톰슨 CEO, 인쇄판 사라질 가능성 제기

미국의 유력지 뉴욕타임스(NYT)의 디지털 변신을 이끌고 다음 달 물러나는 마크 톰슨(62)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향후 20년 후 NYT의 인쇄판이 사라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톰슨 CEO는 10일 경제매체인 CNBC 방송에 출연해 “20년 후에도 그것(NYT)이 계속 인쇄된다면 나는 매우 놀랄 것”이라고 밝혔다.

톰슨 CEO는 다만 “NYT는 향후 10년간은 확실히, 그 이후 또 다른 15년간은 ‘꽤 아마’ 인쇄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인터넷 및 뉴미디어 환경 속에서 종이신문이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40년께면 NYT도 인쇄판이 없어질 수 있으며, 그 기간이 연장되더라도 길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CNBC는 많은 독자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을 통해 뉴스를 읽으면서 종이신문은 분명히 죽어가고 있는 뉴스 형태라면서 디지털 매출이 처음으로 종이신문 매출을 추월한 NYT의 2분기 실적을 지적했다.

NYT의 2분기 디지털 구독 부문 매출은 1억8550만달러(약 2204억원)로 종이신문 매출(1억7540만달러)보다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종이신문 광고가 전년 동기보다 50% 이상 급감했다.

NYT의 디지털 구독자는 2015년 10월까지만 해도 약 100만명 수준이었지만 지난 2분기 말 기준으로 570만명으로 늘어났다. 톰슨 CEO는 오는 2025년까지 디지털 구독자 수를 1천만명으로 설정한 바 있다.

톰슨 CEO는 NYT의 종이신문 구독자는 약 90만명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 출신으로 BBC 사장을 지냈던 톰슨 CEO는 지난 8년간 NYT를 이끌며 종이신문에서 디지털로의 변신을 주도해왔다.

재임 기간 NYT의 주가는 400% 이상 상승했다.

NYT는 지난달 22일 톰슨 CEO가 물러나고 메러디스 코핏 레비엔(49) 현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오는 9월8일부터 새 사장 겸 CEO로 취임한다고 밝힌 바 있다.

마크 톰슨 현 뉴욕타임스 CEO의 영국 BBC 사장 시절 모습 [EPA=연합뉴스]

Leave a Reply